삼성전자, 미국 세탁기 공장 가동
삼성전자, 미국 세탁기 공장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12일(현지 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뉴베리카운티에 위치한 신규 가전 공장에서 출하식 행사를 가졌다. 좌측부터 조윤제(주미 한국대사), 랄프 노만(연방 하원의원), 팀 스캇(미 상원의원), 헨리 맥마스터(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 김현석(삼성전자 CE부문장, 사장), 팀 백스터(삼성전자 북미총괄, 사장), 김영준(아틀란타 주재 총영사) (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12일(현지 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뉴베리카운티에 위치한 신규 가전 공장에서 출하식 행사를 가졌다. 좌측부터 조윤제(주미 한국대사), 랄프 노만(연방 하원의원), 팀 스캇(미 상원의원), 헨리 맥마스터(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 김현석(삼성전자 CE부문장, 사장), 팀 백스터(삼성전자 북미총괄, 사장), 김영준(아틀란타 주재 총영사) (제공: 삼성전자)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세탁기 공장 가동을 시작했다.

삼성전자는 12일(현지 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뉴베리카운티에 위치한 신규 가전 공장에서 김현석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 부문장과 헨리 맥마스터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출하식 행사를 열었다.

삼성전자는 이 공장에 2020년까지 약 3억 8000만 달러를 투자해 연간 약 100만대의 세탁기를 생산하고 미국 시장의 수요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 공장에서 처음 생산한 세탁기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참전 용사와 불치병 어린이를 지원하는 자유와 희망 재단, 가정환경이 어려운 어린이를 지원하는 보이즈 팜과 뉴베리 카운티 박물관에 기증해 의미를 더했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지난 12월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클렘슨 대학, 사우스캐롤라이나 대학과 함께 5년간 제조기술 등의 연구에 공동 투자하는 ‘팔메토 컨소시엄’을 체결해 지역사회와 함께 제조 경쟁력을 높이는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이 공장은 당초 미국의 통상 압박을 피하기 위해 삼성전자가 지난해 6월 건설 계획을 밝힌 것으로, 최근 미국 정부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추진으로 당초 계획보다 가동 시기를 한두달 앞당겼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3일 미국 무역대표부(USTR)에서 열린 세이프가드 공청회에서도 미국 현지 세탁기 공장을 건설 중이라는 것을 강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