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부 국정원 뒷돈 혐의’ 김희중·김진모 밤샘조사
‘MB정부 국정원 뒷돈 혐의’ 김희중·김진모 밤샘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새벽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혐의인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왼쪽)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이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13일 새벽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혐의인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왼쪽)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이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이 검찰에서 밤샘조사를 받고 13일 새벽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오전 두 사람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이날 새벽까지 조사를 벌였다.

조사 후 두 사람은 취재진에 “성실히 조사를 잘 받았다”고 짧게 언급한 후 검찰청사를 떠났다.

소위 ‘MB맨’으로 불리는 이들은 청와대에서 근무할 당시 국정원으로부터 불법 자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의 국정원 자금 사적 사용 혐의 등의 수사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에게 전달된 단서를 포착해 수사해 왔다.

검찰은 이들이 국정원 자금 5억원 이상을 받아온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