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 개신교 천주교 종교개혁 선언문 선포 기자회견
불교 개신교 천주교 종교개혁 선언문 선포 기자회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불교 개신교 천주교 평신도들이 원효 탄신 1400년, 루터 종교개혁 500주년을 마감하며 종교 지도자들의 리더십을 비판하며 종교개혁을 선포하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불교‧개신교‧천주교 종교개혁추진공동연대(가칭)’가 28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불교‧개신교‧천주교 종교개혁 선언문 선포 기자회견’을 가졌다. 불교 옥복연, 개신교 이은선, 천주교 황경훈 추진위원회 기초위원이 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이들은 “역사를 비판적으로 성찰하고 계승해 각기 믿음은 다르지만 한 목소리로 한국 종교의 개혁을 천명한다”며 “이 선언이 교단의 온갖 구조적 병폐, 제도적 모순과 적폐를 청산하고 이 땅을 예수님과 부처님의 올바른 가르침의 빛으로 충만하고 이타행의 향기로 가득한 나라와 정토로 만드는 출발점이 될 것을 확신한다”고 선언했다. 이날 각 종교 평신도들로 구성된 공동연대는 종교개혁 선언문을 발표했고, 종교투명성감시센터 창립 발기문도 함께 선포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28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불교 개신교 천주교 평신도들이 원효 탄신 1400년, 루터 종교개혁 500주년을 마감하며 종교 지도자들의 리더십을 비판하며 종교개혁을 선포하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불교‧개신교‧천주교 종교개혁추진공동연대(가칭)’가 28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불교‧개신교‧천주교 종교개혁 선언문 선포 기자회견’을 가졌다. 불교 옥복연, 개신교 이은선, 천주교 황경훈 추진위원회 기초위원이 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이들은 “역사를 비판적으로 성찰하고 계승해 각기 믿음은 다르지만 한 목소리로 한국 종교의 개혁을 천명한다”며 “이 선언이 교단의 온갖 구조적 병폐, 제도적 모순과 적폐를 청산하고 이 땅을 예수님과 부처님의 올바른 가르침의 빛으로 충만하고 이타행의 향기로 가득한 나라와 정토로 만드는 출발점이 될 것을 확신한다”고 선언했다.

이날 각 종교 평신도들로 구성된 공동연대는 종교개혁 선언문을 발표했고, 종교투명성감시센터 창립 발기문도 함께 선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