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당하는 이웃과… 전국서 성탄 미사·예배 봉행
소외당하는 이웃과… 전국서 성탄 미사·예배 봉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염수정 추기경이 성탄 대축일을 맞아 25일 서울 중구 주교좌명동대성당에서 밤 미사를 드리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25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염수정 추기경이 성탄 대축일을 맞아 25일 서울 중구 주교좌명동대성당에서 밤 미사를 드리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25

천주교, 소외된 이들 찾아가 미사 봉헌
개신교, 광화문광장서 고난받는 이들과 연합예배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성탄절을 맞아 25일 전국의 천주교 성당과 개신교 교회에서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미사와 예배가 일제히 거행되고 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이날 0시 서울 중구 주교좌명동대성당에서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성탄 대축일 밤 미사를 집전했다. 이날 오전 9시에는 외국인을 위한 영어 미사를 올리고 이후 염 추기경이 낮 미사를 봉행한다. 또한 서울대교구는 용산구 가톨릭사랑평화의집에서 쪽방 거주민과 함께 미사를 봉헌하는 등 소외된 이들을 직접 찾아가는 성탄 미사도 잇달아 진행한다.

전국의 개신교회에서도 종일 성탄 예배가 열린다.

오후 3시부터 서울 광화문광장에서는 에큐메니컬(교회 일치와 연합) 운동 단체들이 ‘고난받는 이들과 함께하는 성탄절 연합 예배’를 연다.

올해 예배는 특히 제주 강정마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가 배치된 경북 성주,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에 초점을 맞춰 함께 기도하는 자리로 진행된다.

같은 날 대한성공회나눔의집협의회·정의평화사제단 등은 서울역 광장에서 ‘KTX 해고 승무원의 온전한 복직을 위한 성탄 연합 감사 성찬례’를 개최한다.

영등포산업선교회는 부당 해고에 맞서 청와대 앞에서 농성 중인 하이디스 노동자들과 함께 성탄 예배를 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