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기안전공사, 4차 산업시대… 빅데이터로 전기화재 막는다
한국전기안전공사, 4차 산업시대… 빅데이터로 전기화재 막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이미지 (제공: 한국전기안전공사)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8
빅데이터 이미지 (제공: 한국전기안전공사) ⓒ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8

‘빅데이터 기반 전기화재 위험예측 서비스’ 구축

[천지일보=이진욱 기자]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이제 전기화재도 빅데이터를 활용한 사고 예방 시스템을 가동할 수 있게 됐다.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는 이달 말부터 ‘빅데이터 기반의 전기화재 위험예측 서비스’를 구축한다고 8일 밝혔다.

공사가 발간한 ‘전기재해 통계 분석집’에 따르면 최근 5년 간(2012년∼2016년) 전기화재 발생 건수는 총 4만 1724건으로, 이에 따른 재산피해액만 3491억원에 달한다.

공사에 따르면 2010년 9442건을 기점으로, 매년 총력적인 전기화재 예방 노력 끝에 6년 연속 감축 추세를 보이지만 여전히 선진국에 비교하면 잦은 수준이다.

공사가 새롭게 구현하게 될 ‘빅데이터 기반 전기화재 예방예측 서비스’는 전기화재의 직·간접적인 요인들을 빅데이터로 분석해 전기화재 위험지역을 모니터 지도상으로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해주는 사업이다.

공사가 2009년도부터 축적한 1억 2천만건의 안전점검 결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정부 각 부처의 전기화재 현황 데이터(행정안전부)와 기상정보(기상청), 건축물 정보(국토교통부) 등을 수집해 분석 기반을 마련하고, 과거 사고유형과 유형별 원인 인자를 도출해 건물별 사고 위험도 등급을 산출하는 방식이다.

실제로 올 6월부터 시범사업을 펼쳤던 대구지역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기상 조건과 건물 노후도 외에 현장점검 데이터인 절연저항 값 및 옥내외 배선 등의 특성이 전기화재와 높은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는 공사의 설명이다.

공사는 이번 대구지역 시범사업 경험을 토대로, 일반용 안전점검 인력 배치와 점검빈도를 최적화하는 데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서비스 대상도 전국으로 확대, 내년 1월부터 일반 국민에게 전기안전 지도를 온라인을 통해 제공할 예정이다.

공사는 앞서, 지난 11월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주최한 ‘2017 공공 빅데이터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장려상을 받은 바 있다. 공사는 이번 빅데이터 사업이 전기화재 감축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