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주 35시간 근무제 전환… 국내 대기업 첫 사례
신세계, 주 35시간 근무제 전환… 국내 대기업 첫 사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제공: 신세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제공: 신세계)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신세계그룹이 내년 1월부터 근로시간을 단축해 주 35시간 근무제로 전환한다.

8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법정 근로시간은 주 40시간으로, 주 35시간 근무제는 대한민국 대기업에선 처음 시행되는 것이다.

신세계 임직원은 내년부터 주 35시간 근로제가 시행되면 오전 9시에 출근, 오후 5시에 퇴근해 하루 7시간을 근무하게 된다.

업무 특성에 따라 8시 출근 후 4시 퇴근, 10시 출근 후 6시 퇴근 등으로 유연하게 적용된다.

신세계는 장시간 근로, 과로 사회로 대표되는 대한민국 근로문화를 획기적으로 혁신해 임직원들에게 ‘휴식이 있는 삶’과 ‘일과 삶의 균형’을 과감히 제공, 쉴 때는 제대로 쉬고 일할 때는 더 집중력을 갖고 일하는 기업문화를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근로시간을 단축하면서도 기존 임금은 그대로 유지하며 매년 정기적으로 시행되는 임금인상은 추가로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