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봉투 만찬’ 이영렬 전 지검장, 1심 선고 법정 출석
‘돈봉투 만찬’ 이영렬 전 지검장, 1심 선고 법정 출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돈 봉투 만찬’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영렬(59, 사법연수원 18기) 전 서울중앙지검장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천지일보(뉴스천지) 2017.12.8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돈 봉투 만찬’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영렬(59, 사법연수원 18기) 전 서울중앙지검장(오른쪽)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 전 지검장은 지난 4월 검찰 특별수사본부 검사 6명과 함께 법무부 검찰국 검사 3명과 저녁식사를 하면서 법무부 과장 2명에게 100여만원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부정청탁법) 등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