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컵’ 판매 첫 허가… 생리컵 사용법에 할머니들의 반응은?
‘생리컵’ 판매 첫 허가… 생리컵 사용법에 할머니들의 반응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리컵 (출처: 식약처)
생리컵 (출처: 식약처)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가 7일 생리컵 ‘페미사이클(Femmycycle)’의 수입을 허가한다고 밝혔다.

해당 생리컵은 질내 삽입하여 생리혈을 위생적으로 처리하는 제품으로, 현재 미국, 캐나다, 유럽 등 10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식약처는 해당 생리컵을 허가·심사하는 과정에서 ▲ 독성시험과 품질적합성 등의 안전성 ▲ 제품 사용 시 생리혈이 새는 것 방지·활동성 등 유효성을 점검했으며, 중앙약사심의원회자문을 거쳐 최종 허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스튜디오 온스타일이 할머니들을 초대해 ‘생리컵’에 대한 반응을 묻는 영상을 올렸다.

할머니들은 생리컵을 처음 보고 “양념통인가” “부항 뜨는 건가?” 등의 반응을 보이며 궁금해 하다가 생리컵이라는 걸 알게 되자 “이게 자궁에 들어간다고?”라며 놀란 반응을 보였다.

할머니들은 생리컵에 대한 설명을 듣고 나서 세상이 참 좋아졌다며, 예전으로 돌아간다면 사용해보고 싶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