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전국최초 건축현장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안양시, 전국최초 건축현장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양시청. ⓒ천지일보(뉴스천지)

24일부터 5개 공사현장 시범운영
무단적치 등 실시간체크 민원차단

[천지일보 안양=정인식 기자] 안양시(시장 이필운)가 오는 24일부터 건축공사현장에 CCTV를 활용한 건축공사현장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을 통해 건축공사 현장 주변의 무단 자재 적치, 공사차량 주정차 위반 여부를 담당자가 사무실에서 모니터를 통해 공사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체크하여 민원 발생요인을 사전 차단한다.

민원발생 시에는 모니터로 즉시 확인 후 신속히 조치하여 건축공사현장으로 인한 시민 불편을 줄인다는 방침이다.

우선 터파기 공사 등이 진행 중에 있는 현장 중에서 민원이 많은 곳과 민원 발생이 예상되는 현장 5개소에서 시범 운영하고 효과가 좋다고 판단되면 설치 현장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CCTV를 활용한 건축공사현장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을 운영해 공사현장 주변의 주민과 통행인의 불편 발생 요인을 사전에 예방하는 한편, 건설 현장의 안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