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부산진구청 앞 ㈜동일건설 피해자 1인 시위 ‘바람잘 날 없어’
[기자수첩] 부산진구청 앞 ㈜동일건설 피해자 1인 시위 ‘바람잘 날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달 18일부터 피해자들이 부산진구청사 앞에서 ㈜동일 측을 상대로 ‘피해보상요구’와 묵인하고 있는 ‘구청장면담 요구’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피해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들은 매일 돌아가며 피해보상을 요구하며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피해자들 “동일측 피해보상 시간만 끌어”
피해자들, 구청장면담 요구 vs 구청장 “쓸데없는 소리” 묵살

[천지일보 부산=김태현 기자] 부산진구청사 앞은 ㈜동일 측을 상대로 ‘피해보상요구’와 묵인하고 있는 ‘구청장면담 요구’ 항의 시위로 바람 잘 날 없어 보인다.

공중분해 돼 버린 12채의 집을 찾기 위해 10년 동안 한결같이 부산진구청사 앞에서 정보공개를 요구하며 1인 시위를 펼친 부산시 금정구 장전동에 거주하는 김혜경(60)씨, 아파트 건설이 완공되면 보상해줄거라 믿고 기다리다 준공만 받고 보상에는 뒷짐 진 부암동 동일파크스위트 1·2·3차 시공사인 ㈜동일건설에 맞서 고군분투하는 피해자들로 오늘도 부산진구청사 앞에 모여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18일부터 한 달 넘게 매일 부산진구청사 앞에서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민원이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시위를 이어갈 것이다”라며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이들 피해자들이 1인 시위를 시작한 이유는 부암동 동일파크스위트 아파트 공사 시 소음·분진, 건물의 피해를 입은 피해자들이 부산진구의회에 피해보상 합의점을 찾아달라는 청원서를 제출했고 이에 지난 8월 10일 더불어민주당 부산진구의회 의원(배용준, 정상채, 손용구, 장강식) 등의 주관으로 더불어민주당 지역구인 더민주 김영춘 국회의원의 문봉주 보좌관, 그리고 피해주민 30여명과 ㈜동일 측 보상 담당이 참석한 가운데 1시간 30여 분가량 공청회가 열렸다.

당시 ㈜동일 측 보상 담당인 P총무이사는 소음·분진, 건물 등의 피해에 대해 늦어도 9월 말경까지는 완료하겠노라 구의원과 주민을 상대로 약속을 하였으나 “그동안 속아온 날이 수년인데 이번에는 믿을 수 있으려나?”라고 말하던 주민의 목소리가 사실인 듯 그로부터 2개월이 넘게 지났지만 현재까지 제대로 피해보상절차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 시위에 나선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약속기일 안에 보상해 줄 것처럼 장담하던 동일 측 보상담당의 목소리는 지금도 진행중이라고 말만하며 미진한 걸 보면 동일 측은 민원인들의 주장대로 민원인들을 ‘악덕민원인’ ‘개미떼’로 취급하고 있음을 스스로 인정하는 셈이다.

언론을 통해 향토기업이라 자처하며 지역 주민을 위해 아파트를 건설하고 편의를 제공키 위함이라는 건설사의 주장에 무게가 실리기 위해선 甲질횡포, 하도급법 위반 1위 업체의 오명부터 벗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지배적이다.

주민들의 아우성에 더불어민주당 정상채 부산진구의회 의원이 지난 7월 21일 열린 275회 1차 본회의에서 “甲질, 하도급법 위반 1위, 불법의 일상화 동일건설 고발하라”라는 제목으로 5분 발언에 나섰지만 아직도 묵묵부답이다.

정 의원은 “하도급법 위반 1위 업체가 부산진구청을 방패 삼아 부암동 지역주민의 삶을 짓밟은 불법행위는 지방 권력 적폐청산의 시발점이 돼야 할 것”이라며 “진구청장과 동일건설을 검찰에 공동으로 고발할 것을 요청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건설사 측은 피해자들을 ‘악덕민원인’ ‘개미떼’ 취급하며 묵살하고 관할구청은 제대로 된 감독도 저버리고 방조하며 허가권을 행사한 부산구청의 행태는 하루빨리 청산해야 할 ‘적폐의 온상’이라는 목소리는 언론과 주위에서 너무나 많이 언급해 어쩌면 그들에겐 이제 만성이 돼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지자체는 엄연히 구민을 위해 불편함과 어려움을 살피는 기관이어야 함에도 어렵고 힘든 구민의 민원은 뒷전으로 미루고 오히려 건설사의 횡포에 수수방관하며 ‘공문서위조’ ‘불법철거묵인’ ‘구청장 면담요구에 대한 접근가처분신청’ ‘업무방해라며 민원인고소’ 등의 행태를 자행한 부산진구청의 횡포는 이미 도를 넘었다는 분석이다.

진구청 건축과 L과장은 정보공개요청을 통해 버젓이 구청에서 발부한 서류를 “민원인이 조작한 것 아닌가?”라는 어처구니없는 발언을 일삼는가 하면 한달이 넘게 청사 앞에서 시위를 펼치는 피해자들에게 “거짓말 하지 마라. 몇몇 사람들의 선동에 속지 마라”는 등의 발언은 피해자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또 다른 행태의 ‘우기기식 행정’이라며 피해자들은 울분을 토하고 있어 민원인들이 앞으로 겪어야 할 고초는 말하지 않아도 불을 보듯 뻔하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건설사는 갑질 횡포, 민원인을 묵살한 부산진구청은 ‘졸속행정’으로 인해 ‘죽지 못해 10년을 버텨왔다’고 울분을 토하는 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그들을 인생의 벼랑 끝으로 떠밀고 있는 책임은 분명히 따져봐야 할 시점인 거 같다.

아직도 어두운 공간에서 정치, 권력, 언론, 공직사회가 하나 된 적폐는 우리 생활 속에서 끊임없이 서민들을 괴롭히며 시대를 역행하고 있어 오랫동안 쌓이고 쌓인 폐단의 ‘적폐’는 반드시 끊어내야 할 과제로 남아 있다. 

▲ 피해자들이 부산진구청사 앞에서 ㈜동일 측을 상대로 ‘피해보상요구’와 묵인하고 있는 ‘구청장면담 요구’ 항의 시위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지나가든 주민들이 피켓을 둘러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