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팎으로 ‘외교적 해법’ 강조… 北美 긴장 국면 전환 될까
안팎으로 ‘외교적 해법’ 강조… 北美 긴장 국면 전환 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과 존 캘리 백악관 비서실장.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일 대북 문제와 관련 ‘군사옵션’을 암시하는 발언을 쏟아내는 가운데 백악관 밖뿐만 아니라 안에서도 ‘외교적 해법’을 강조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치킨게임으로 치닫는 북미 간 긴장 국면을 전환하려는 트럼프 정부의 의도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12일(현지시간)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은 북핵 위협에 대해 “당장은 관리가 가능하다”면서 “외교가 통하기를 기대하자”고 말했다. 이어 “현 행정부를 대변한 발언”이라며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은 미국 본토에 도달할 능력이 못 된다”고 판단했다.

백악관의 2인자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손꼽히는 켈리 비서실장의 발언은 최근 군사옵션을 시사하는 트럼프 대통령과는 기류가 달라 미 정부의 대북정책 변화 가능성도 점쳐진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미 본토에 도달할 가능성이 나오면서 미국 내 우려 여론이 높아지자 이를 의식한 발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또 미국 국무부 헤더 노어트 대변인은 켈리 비서실장의 ‘외교적 해결’을 언급한 뒤 “외교 정책은 한반도를 비핵화하기 위한 활동의 거대한 부분”이라며 힘을 실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공화당과 민주당 상하원 지도부와 회동하고 있다. 트럼프 옆으로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 척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 낸시 펠로시 하원 민주당 원내 대표가 앉아 있다.(출처: 뉴시스)

이날 미국 민주당 의원들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북 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촉구하는 서한을 전달해 분위기를 더했다. 상원 외교위 간사인 벤 카딘(메릴랜드),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등 민주당 상원의원 11명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현재의 북한 위기를 전쟁 없이 해결할 수 있는,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외교 노력을 전개할 것을 가장 강력한 어조로 촉구한다”고 서한을 보냈다.

낸시 펠로시(캘리포니아) 미국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도 이날 미국이 선제공격을 하지 못하도록 대통령의 핵무기 사용 권한을 제한하는 ‘선제공격 금지입법’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과거 트럼프 정부에서 강온을 오가는 발언이 반복적으로 교차됐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대북 기조 변화는 시기상조라는 지적도 나온다.

앞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도 북한과의 대화 채널을 가동 중이라며 ‘외교적 해법’을 시사했을 때 트럼프 대통령은 “시간낭비”라고 찬물을 끼얹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이 감정적이면서 강도 높은 말폭탄을 던지면서 참모들은 원칙적이고 차분한 언사를 보여 종잡을 수 없게끔 모호성을 띄는 ‘투트랙 전략’이라는 시각도 있다. 

AP통신은 13일 켈리 비서실장의 위와 같은 발언을 언급하며 한반도 전쟁 가능성에 대해 “현재로썬 미국이나 북한 어느 쪽도 한반도를 폐허화했던 한국전을 재개할 조짐이 없다”고 판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