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 시동걸었다
안양시,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 시동걸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양시가 지난 11일 자율주행자동차 산업의 선두지위 확보를 위해 세계적 측량전문기업인 일본 파스코(PASC0) 및 한국총판인 ㈜유원지리정보시스템과 고정밀 지도 제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이필운 안양시장(오른쪽 2번째)과 업체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안양시)

日파스코·유원지리정보시스템 협약
지자체 최초 고정밀 지도제작 나서
시청서 한가람삼성㉵까지 2.3㎞구간

[천지일보 안양=정인식 기자] 안양시(시장 이필운)가 지난 11일 자율주행자동차 산업의 선두지위 확보를 위해 세계적 측량전문기업인 일본 파스코(PASC0) 및 한국총판인 ㈜유원지리정보시스템과 고정밀 지도 제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안양시청에서 내비산교를 거쳐 한가람 삼성아파트까지 이어지는 2.3㎞ 구간의 고정밀 지도를 제작해 지자체 최초로 자율주행자동차 시험운영을 할 수 있는 구간 조성의 기초를 마련한다.

자율자동차 운행을 위해서는 반드시 고정밀 지도가 필요하며 고정밀 지도는 위치정확도가 ㎝ 단위며 도로정보를 차선단위로 관리해 차선단위에서의 경로검색이나 정체, 도로공사 정보 등을 파악할 수 있다. 오차 범위는 10㎝로 기존 지도보다 10배 이상 정확하다.

이필운 안양시장은 “이번 협약이 우리나라 자율주행자동차 산업 발전의 초석이 되길 바라며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 정보통신기술 융합 분야에 적극 투자하고 지원해 이미 시작된 제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지자체로 자리잡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