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공기업
“인플루언서 마케팅, 美밀레니얼 세대 공략 열쇠”
김현진 기자  |  yykim@newscj.com
2017.09.17 18:13:3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미국인 소비자 중 74%가 소셜 네트워크(SNS)를 통해 구매 결정을 하고, 40%는 소셜 인플루언서의 추천을 통해 상품을 구매하기 때문에 소셜 인플루언서의 활용은 우리 기업이 미국 등 선진국 시장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할 마케팅 전략인 것으로 나타났다.

KOTRA(코트라, 사장 김재홍)는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효력 및 주요 고객을 분석하고 우리 기업의 활용방안을 제시하고자 최근 ‘소셜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미국 시장 진출 전략’ 보고서를 발간했다.

미국에서는 최근 인스타그램, 유튜브, 페이스북 등 소셜 네트워크 플랫폼들을 사용해 일상 속에서 경험하는 내용을 공유하는 ‘소셜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마케팅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소셜미디어에서 많은 영향력과 파급효과를 보유한 인사를 활용, 신제품 광고나 기존제품의 이미지 제고를 목적으로 한다.

2016년 기준 미국 소셜 인플루언서 시장의 규모는 20억 달러에 불과하나, 2020년까지 50~100억 달러 규모로 3∼5배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인플루언서 마케팅이 각광받는 가장 큰 이유는 뛰어난 가성비 때문이다. 미국의 마케팅 플랫폼 토모손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기업이 인플루언서 마케팅 캠페인에 1달러 투자 시 평균 6.5달러의 새로운 매출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주요 고객들은 밀레니얼 세대와 아시아계 미국인들이다. 현재 10대~30대 후반인 밀레니얼 세대는 오랜 시간 공통된 주제를 통해 형성된 친근감을 가진 인플루언서를 중요한 정보원으로 인식하며, 인플루언서들의 신뢰도가 연예인들보다 7배나 높다고 조사됐다. 또한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디지털 기기 사용률이 가장 높으며, 특히 여성의 경우 83%가 정기적으로 SNS를 통해 뷰티·패션 트렌드를 파악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기업은 ▲인플루언서가 주요 사용하는 플랫폼 ▲인플루언서의 성향 ▲팔로워들의 특성 등을 파악해 장기적 관점에서 제품 특성 및 구매방식까지 포함한 차별화 마케팅을 구상해야 한다고 코트라 관계자는 전했다.

플랫폼의 경우, 시각적인 면을 돋보이고 싶으면 인스타그램이 유리하며 현재 인플루언서들은 인스타그램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코트라 관계자는 “상세한 제품 정보를 제공하고 싶으면 콘텐츠가 채널별로 유지되는 유튜브 마케팅이 적합하다. 페이스북의 경우 다양한 연령층에 접근이 가능하며 전파가 빠른 반면 정보 활용 시간이 짧은 만큼 신중한 플랫폼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케팅 전 특정 인플루언서 팔로워의 연령, 성별, 관심사 등을 자사 고객과 비교분석, ‘싱크로율’이 높은지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팔로워 수만 높은 인플루언서를 선정하기보다는 특정 틈새시장에서 충성도가 높음과 동시에 홍보비가 낮은 ‘마이크로인플루엔서’를 활용하는 것은 홍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인플루언서 마케팅 전문가들은 국내 기업이 인플루언서들을 일회성 홍보 등 단기 마케팅 전략에 활용하기보다는 장기간 브랜드 또는 홍보 대사로 활용하는 것을 권장했으며, 인플루언서가 독창성 있는 컨텐츠를 직접 만들 수 있도록 권한을 위임하는 것을 추천했다.

소셜 인플루언서들을 활용하는 한국기업들도 증가하고 있다. KOTRA는 유튜브 테크 분야 인플루언서 세계 1인자인 루이스 힐센테거(Lewis Hilsenteger)와 협력, 언일전자, 우드빈(Woodbin) 등 국내 중소기업의 홍보동영상 노출효과를 통한 성공적인 기업홍보사례를 창출했다. 두 기업의 동영상은 업로드 이후 2일 내로 조회수 100만건을 기록했다.

윤원석 KOTRA 정보통상협력본부장은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미국 등 선진시장에서 홍보효과가 검증된 마케팅 기법”이라면서 “KOTRA는 우리 기업이 미국과 같은 선진국 시장에서 글로벌 기업과 적은 비용으로도 효율적인 마케팅 경쟁을 할 수 있도록, 분야별, 상품별 맞춤형 인플루언서 정보제공과 매치메이킹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시연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