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절반이 추석연휴 자금사정 곤란 ‘매출감소’ 탓
중소기업 절반이 추석연휴 자금사정 곤란 ‘매출감소’ 탓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업, 수출기업 ‘매출감소’ 응답 70% 넘어 
추석 상여금 지급 업체 56%… 연휴 중 7.6일 쉬어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중소기업의 절반가량이 열흘간 이어질 추석 연휴 때 자금 사정이 곤란할 것으로 예상했다. 매출 감소를 주된 원인으로 꼽았다.

중소기업중앙회가 8월 28일~9월 8일까지 1147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한 ‘2017년 중소기업 추석자금 수요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소기업 46%는 자금 사정이 곤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조달 곤란 원인(복수응답)으로 69.1%가 ‘매출감소’를 지목했다. 이어 ‘판매대금 회수지연’(37.7%), ‘원자재 가격 상승’(23.1%) 순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중국의 사드 경제 보복 영향으로 서비스업(도소매업 제외)과 수출기업의 ‘매출감소’ 응답 비율이 각각 78.3%, 71.6%로 높게 집계됐다.

중소기업이 추석에 필요한 금액은 평균 2억 3910만원으로 지난해(2억 310만원)보다 3600만원 증가했다. 이 중 부족한 금액은 6470만원으로 필요자금 대비 부족률은 전년 대비 10%포인트 감소한 27.1%였다. 추석 자금 확보 수준이 다소 개선된 것이다.

반면 추석 상여금(현금) 지급 예정인 업체는 56.1%로 작년(61.6%)보다 5.5%포인트 감소했다. 추석 상여금 지급업체는 정률 지급 시 기본급의 56.0%, 정액 지급 시 평균 67만원을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상여금 미지급 이유로는 16.1%가 ‘연봉제로 미지급’, 10.4%가 ‘경영 곤란 미지급’으로 답했다.

중소기업은 주말, 대체휴일 등을 모두 포함한 10일간의 추석 연휴 중 평균 7.6일을 쉬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