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2회 추경예산, 7조 5887억원 편성
경남도 2회 추경예산, 7조 5887억원 편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66억원, 1873명 일자리 창출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경남도는 1378억원(1.8%) 늘어난 7조 5887억원(일반회계 7조 430억원, 특별회계 5457억원)의 제2회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다.

도 관계자는 “이번 추경 예산안은 정부 추경 변동분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도내 일자리 창출과 일자리 여건 개선’에 초점을 맞춰 예산을 편성했다”고 11일 밝혔다.

도는 자체 발굴 일자리 사업 등에 66원의 예산(도비)을 편성하고, 1873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일자리종합센터 구축과 직업상담사 채용에 6천만원을 투입한다. 경남도내 유망 중소벤처와 기술혁신 기업 200개를 선정해 채용장려금과 컨설팅을 지원하는 ‘경남 이노벤처 STAR 200 사업’에 17억원, 무인화 선박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무인화 선박산업 전문인력 양성사업’에 6억원을 반영했다.

또한 침체한 도내 상권의 빈 점포를 활용해 청년상인의 창업을 지원하고 상권의 활력도 제고하는 ‘Y-STORE 창업지원 사업’에 9억원, IT·관광 전문분야 소지자를 대상으로 비즈니스 어학을 교육한다. 또 일본기업에 취업을 지원하는 ‘전문직종 해외 취업 지원사업’에 2억원을 투입한다. 이어 도내 고용 우수기업을 선정해 고용보조금과 고용환경개선비를 지원하는 ‘고용 우수기업 인증제 사업’에 4억원, 도내 만60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전문강사를 구성해 노인학대 예방과 노인 인권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어르신 인권지킴이단 운영사업’에 1억원 등을 편성했다.

도는, 실업 문제 해결의 시급성에 대해 정부와 인식을 같이하고 정부 일자리정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 위해 금번 정부 일자리 추경 사항을 2회 추경에 반영(442억원)해 6756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예정이다.

보육 교직원 인건비 지원에 22억원, 노인 일자리와 사회활동 지원사업 확대에 47억원, 산림재해일자리 사업에 29억원, 조선업희망센터 운영에 32억원을 투입한다. 저소득층에 대한 의료급여 436억원, 긴급복지 9억원, 천연가스 차량 구입비 보조 등 친환경 사업에 94억원, 국가암관리 지원 28억원, 공립요양병원 기능보강 99억원, 긴급가축 방역 3억원 등 도민 생활과 밀접한 민생복지, 친환경, 보건, 방역 분야의 정부 지원사업에 대한 변동분도 예산편성에 반영했다.

한편, 이번에 제출한 ‘2017년도 제2회 추경 예산안’은 12일부터 도의회 심의·의결을 거쳐 20일 최종 확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