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칼럼] 반기문 총장의 중재역할을 기대한다
[북한칼럼] 반기문 총장의 중재역할을 기대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관우 시사칼럼니스트
필자가 북한칼럼을 최초로 쓴 것이 지난 2006년 10월의 북한의 핵실험과 당시 반기문 장관의 유엔 사무총장 당선이 하나의 계기가 되어 쓰게 되었으니 실로 감회가 새롭다.

그리고 세월은 흘러 어느덧 4년이 되었지만 아직도 북핵문제 해결은 근본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은 채 답보상태를 면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오늘날의 현실이다.

이러한 시점에서 뜻밖에 천안함 침몰이라는 불행한 사건이 일어났는데, 지난 20일 민군합동 조사단(民軍合同調査團)의 최종발표에서 천안함이 북한의 어뢰공격에 의한 수중폭발로 인하여 침몰되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그야말로 남북관계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혼미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

더군다나 올해는 동족상쟁(同族相爭)의 비극이었던 6·25사변이 발생한 지 정확히 60년이 되는 해가 되는데, 이렇게 반세기가 넘는 세월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남북관계가 화합의 장으로 가기보다 이렇게 상황이 악화되고 있으니 참으로 비통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 

사실 지난 김정일 위원장의 방중(訪中)에서 6자회담 재개와 관련된 보다 진전된 발언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였으나, 안타깝게도 주위의 여건조성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는 다소 원론적인 발언에 그친 점도 아쉬운 대목이다.

김 위원장과 후진타오 주석, 원자바오 총리의 연쇄회담을 보면서 느낀 것이지만, 그동안 북핵 중재 역할을 사실상 주도하였던 중국의 영향력이 예전만 같지 못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것은 김 위원장이 중국의 최고수뇌부와 회담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6자회담과 관련된 보다 구체적인 진전이 없는 것을 통하여 알 수 있다.

그래서 현재 6자회담이 답보상태에서 더 이상의 진전이 없는 시점에서 북핵의 근본적인 해결과 천안함 침몰로 인하여 최악의 국면을 맞고 있는 남북관계의 돌파구를 열기 위하여 반 총장이 보다 적극적인 중재역할을 하여 주었으면 한다.

반 총장은 사무총장으로 취임한 이후 기자회견에서 북핵문제 해결을 위하여 필요하다면 본인이 직접 평양을 갈 수 있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으며, 그 이후에는 유엔특사 방북에 대하여 언급한 바가 있었는데, 구체적으로 지난 2월에 반 총장의 특사자격으로 린파스코 사무차장과 김원수 차장이 방북(訪北)을 하여 북한의 고위층과의 연쇄회담을 가진 바가 있다.

아울러 천안함 침몰에 대하여 이명박 대통령이 대국민담화를 통하여 남북교류, 교역을 중단하고 앞으로 북한이 추가 도발 시에 자위권을 발동하겠다고 발표한 점에 공감을 표하지만 이런 사안에 대하여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체제를 구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며, 그런 의미에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비롯하여 천안함 침몰로 조성된 한반도의 긴장국면을 타개하는 방안의 하나로써 국제사회의 수장이라 할 수 있는 반 총장의 중재역할을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나키스트 2010-05-29 00:01:04
중국이 그동안 이도 저도 아니게 미적미적 나오고 있었죠, 그래도 오늘 이명박 대통령과 단독회담 하고나서는 적극적으로 국제사회의 여론에 따르겠다고 합니다. 이로써 북한을 향한 비난의 화살은 더욱 빗발칠텐데, 이번에는 또 무슨 말도 안되는 소리할지 한 번 두고 봅시다~

미야 2010-05-26 01:19:26
북한은 더 고립된 국가가 되겠죠
정말 알수 없는 사상을 가지고 있는 북한

송강 2010-05-25 19:21:35
공감합니다.............진정한 역활이 필요하며 통일의 길을 열어가시길!

스펀지밥 2010-05-25 16:40:07
중국에서 한 때 얼짱 거지가 뜬적이 있지..
북한이 거지라는 것은 세상이 다 아는데, 그것도 3류 쓰레기 깡패 양아치라는 것도 다 아는데, 3대째 그짓을 해먹으려니 별별 미친짓도 다하는구만..
북한에 인물이 그리 없나? 실패한 혁명가 무능력한 지도자를 왜 3대째 끼고 도는거야??

행복이 2010-05-25 07:01:09
동감입니다. 구구절절 가슴에 와닿습니다. 천안함 사건. 6,25발발 60주년. 긑까지 부인하는 그들은 악의 주체세력이다. 국제적인 협조가 필요함을 느낍니다. 중국도 자국의 평화를위해 북한의 무모함을 지적하여 사과하도록 해야되고 책임을 져야한다. 반총장의 적극적인 중재역활도 매우중요하다봅니다. 국제적인 공조하에 어려운 난국 잘 해결되기를 바랍니다. 감동이 넘치는 귀한칼럼 많은 도움이 됩니다. 더더욱 정신차려 안보의식높이고 나라지킴이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