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스포츠 > 바둑
[2017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한국 3년 만에 우승컵 탈환할까
김현진 기자  |  yykim@newscj.com
2017.09.06 13:42:18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4일 경기도 고양시 설문동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개막식에서 32강 본선 진출자들이 기념촬영하며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제공: 한국기원) ⓒ천지일보(뉴스천지)

4일 개막식 이어 5∼7일 본선 32강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열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한국 프로바둑 기사들이 2년 연속 중국에 빼앗긴 삼성화재배 우승컵을 탈환할 수 있을까.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개막식이 지난 4일 경기도 고양시 설문동에 위치한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막이 올랐다.

개막식에는 주최사인 삼성화재 이범 전무와 조훈현 의원, 한국기원 유창혁 사무총장 등 내빈과 선수단, 취재진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범 전무는 안민수 삼성화재 대표이사의 인사말을 대독해 “변화와 혁신, 바둑의 세계화를 기치로 1996년 출범한 삼성화재배는 바둑팬들의 뜨거운 사랑 속에 세계 최고의 바둑대회로 성장해 왔다”면서 “본선 32강부터 바둑계 최고 스타들의 불꽃 튀는 명승부에 많은 관심과 응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훈현 의원은 축사를 통해 “바둑을 사랑하는 직원들의 제안에서 시작한 대회답게 삼성화재배는 참신한 면모로 세계 바둑계를 이끌어가고 있다”며 “2001년과 2002년 이 대회 우승을 했지만 15년이 지난 지금도 당시를 생각하면 심장이 뛴다. 바둑계의 주역인 본선 진출 선수들 모두가 명승부를 통해 새로운 역사를 빛내주기를 기대한다”는 덕담을 건넸다.

개막식은 대회 소개 영상과 축사, 선수 소개 및 기념 촬영, 축하 공연, 32강 대진 추첨 및 선수 인터뷰, 만찬 등으로 2시간 넘게 진행됐다.

개막식 하이라이트인 대진 추첨에서 국내랭킹 1위 박정환 9단은 H조에 속하며 이동훈 8단, 중국의 리웨이칭·구쯔하오 5단과 한 조를 이뤘고, 중국 1위이자 대회 3연패에 도전하는 커제 9단은 한태희·신민준 6단, 퉈자시 9단과 16강 티켓을 다투게 됐다.

한편 개막식전 행사에서는 바둑꿈나무 선발전 입상자와 대학생 바둑대회 입상자 및 사회 명사들이 본선 32강 진출 프로기사들과 지도 대국을 갖는 프로암대회가 성황리에 열렸다.

KBS와 중앙일보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삼성화재가 후원하는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의 총상금 규모는 8억원이며 우승상금은 3억원이다.

5일부터 3일간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릴 본선 32강전은 더블 일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진행해 8개조에서 먼저 2승을 거둔 16명의 16강 진출자를 가려낼 예정이다. 지난 대회 결승에서는 중국의 커제 9단이 퉈자시 9단을 2-1로 꺾고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제한시간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 주어진다.

   
▲ 4일 경기도 고양시 설문동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린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개막식에서 32강 본선 진출자들과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제공: 한국기원) ⓒ천지일보(뉴스천지)


◆삼성화재배 본선 32강 대진표

A조 이야마 유타 9단 판윈뤄 6단 송태곤 9단 마테우스 수르마 초단
B조 한태희 6단 커제 9단 신민준 6단 퉈자시 9단
C조 박진솔 8단 퉁멍청 6단 서봉수 9단 탕웨이싱 9단
D조 신진서 9단 쉐관화 3단 안성준 7단 헤이자자 7단
E조 이세돌 9단 천쯔젠 5단 야마시타 게이고 9단 리허 5단
F조 안국현 8단 천야오예 9단 김채영 3단 고마쓰 히데키 9단
G조 박영훈 9단 양딩신 5단 변상일 6단 자오천위 4단
H조 이동훈 8단 리웨이칭 5단 박정환 9단 구쯔하오 5단

김현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