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이란 무승부… 우즈벡 경기에 사활
한국 이란 무승부… 우즈벡 경기에 사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1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한국 대 이란 경기. 한국 손흥민이 드리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이란과의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하며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 예선 경기에서 사활을 걸어야할 전망이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9차전 홈경기에서 0-0으로 이란의 벽을 넘지 못했다.

한국은 4승2무3패(승점 14)로 A조 2위를 유지했으며 이란 1위, 우즈베키스탄 3위, 시리아 4위, 카타르 5위, 중국 6위 등이다.

이에 따라 한국은 내달 5일 자정, 원정으로 치러지는 우즈베키스탄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2위에 주어지는 본선 직행 티켓을 두고 치열한 승부를 벌이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규민 2017-09-01 11:41:08
아쉬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