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북부청사 광장 조성 우려… 시민위원회 대안 제시
[경기] 북부청사 광장 조성 우려… 시민위원회 대안 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뮬레이션 통한 소음·교통 문제 해소
부용로까지 전면공원화 등 의견 제시

[천지일보 경기=이성애 기자] 경기도가 지난 11일 오후 의정부시 신곡동 소재 경기북부상공회의소 3층 대회의실에서 ‘북부청사 광장 조성 시민위원회’의 두 번째 모임을 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69명의 시민의원과 경기도와 의정부시 관계자, 교통전문가들이 참석해 광장 조성 사업과 관련, 일각에서 우려하고 있는 교통처리 계획, 소음·대기 등 인근지역 주민의 민감한 민원사항에 대해 광장 조성 찬·반론자의 논의가 진행됐다.

이날 제시된 주요안건을 분석한 결과, 인근 아파트 주민의 주요 민원인 소음과 매연 문제를 해결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는 것과 우회도로 확장으로 인한 민원이 추가로 발생되지 않도록 해달라는 의견의 많았다. 이를 위해 전문가 기관의 현장 비교·분석과 시뮬레이션을 통해 문제점을 해결해 나가자는 점진적인 의견이 제시됐다.

아울러 현재 광장 조성 계획보다 더 큰 광장 조성을 위해 부용로까지 도로를 폐쇄해 전면공원화 하자는 방안과 우회도로 주변에 완충녹지를 설치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안됐다. 특히 8개 분임조 중 6개 분임조가 현재 경기도가 추진 중인 ‘통합형 광장’ 형태에 적극 찬성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최연식 공동위원장은 “참여자 모두 찬성 반대를 떠나 훗날 북부청사 광장에 시민위원회의 이름을 남길 수 있도록 심도 있는 토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