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장관·경찰 수뇌부, SNS 진실공방에 ‘대국민사과’
김부겸 장관·경찰 수뇌부, SNS 진실공방에 ‘대국민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출처: YTN 방송 캡처)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경찰 지휘부는 경찰 내 벌어진 SNS 게시글 삭제지시 의혹 공방과 관련 “국민께 걱정을 끼쳐 진심으로 반성한다”고 말했다.

13일 김 장관과 사건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 등은 이날 경찰청에서 경찰 지휘부 회의를 열고 이같이 대국민사과를 했다.

김 장관은 앞서 사건과 관련 “계속되면 책임 묻겠다”고 경찰 수뇌부에 질책한 후 국민을 향해 “경찰 지휘부 사태에 부끄럽고 죄송하다. 엎드려 사죄한다”며 “경찰에게 다시 한 번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경찰의 자세를 새롭게 하겠다”며 “12만 경찰이 한마음 돼 일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청장도 “경찰 조직 책임자로서 깊이 반성한다”면서 “깊이 반성하고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 학교장은 “국민 우려 않게 함께 노력하겠다”며 사과의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