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처인구 마성2리, 삼성전자 사업부와 자매결연
[용인] 처인구 마성2리, 삼성전자 사업부와 자매결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1일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마성2리 주민들과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 임직원들이 자매결연 후 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 용인시)

[천지일보 용인=손성환 기자]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이 마성2리와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가 마성2리 마을회관에서 1사1촌 자매결연을 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 임직원과 마성2리 주민, 포곡읍 관계자 등 50여명은 자매결연 행사를 지난 11일에 가졌다.

이번 자매결연으로 삼성전사 파운드리 사업부는 마성2리 독거노인들의 주거환경 개선과 텃밭 가꾸기 등을 돕게 된다. 가을철에는 마을 전체 수확도 돕는다.

포곡읍 관계자는 “이번 자매결연을 통해 기업은 농촌마을에서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마을은 안전하고 깨끗한 농산물을 기업에 제공해 상생의 관계를 발전시키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