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논란에… 이영진 폭로 “터질 게 터졌다”
김기덕 감독 논란에… 이영진 폭로 “터질 게 터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기덕 감독 논란에… 이영진 폭로 “터질 게 터졌다” (출처: 온스타일의 ‘뜨거운 사이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배우 이영진이 김기덕 감독 촬영 논란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10일 방송된 온스타일의 ‘뜨거운 사이다’에서는 김기덕 감독의 여배우 강압촬영 논란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이영진은 김기덕 감독의 강압촬영 논란에 대해 “터질게 터졌다는 이야기가 맞다. 사실 지금 터진 것도 늦게 터졌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이영진은 과거 자신의 경험담을 언급하며 “시나리오에 모든 베드신이 한 줄이었다. 당시 제작사 대표와 미팅을 했는데, 이미지 처리를 할 거라 노출에 대한 부담은 안 가져도 된다고 이야기를 나눴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감독님의 의도는 완전한 노출이었다. 한마디로 전라였다. 당시는 상세 계약이 없을 때”라며 “단순히 현장에서 설득에 의해 (노출신이나 베드신을) 찍을 수 있는가는 생각해 볼 부분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