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민의 탄생부터 오늘까지 살펴본다… ‘무민원화’전
무민의 탄생부터 오늘까지 살펴본다… ‘무민원화’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스웨덴을 깨끗하게 유지하기_캠페인 포스터_ⓒMoomin Characte rs™123. (제공: 예술의전당)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무민은 1945년 토베 얀손이 직접 글을 쓰고 삽화를 그린 ‘무민 가족과 대홍수’라는 소설책을 시작으로 그림책, 만화, 애니메이션 등을 통해 전 세계 대중에게 알려졌다. 현재 무민은 핀란드뿐만 아니라 유럽을 넘어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캐릭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은 오는 9월 2일부터 11월 26일까지 서울 서초구 한가람디자인미술관에서 ‘무민원화’전을 개최한다. 무민(Moomin)의 고향이기도 한 핀란드 독립 100주년을 맞이해 최초로 국내 관람객에게 소개되는 이번 ‘무민원화’전은 무민의 어머니인 ‘토베 얀손(Tove Marika Jansson)’이 직접 그린 원화부터 무민 저작권사가 소장한 미공개 작품까지 70여 년이 넘는 무민의 연대기를 한 자리에서 보여준다.

이번 전시는 총 7개의 섹션으로 구성되며 350여 점의 원화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공간을 주축으로 무민 라이브러리, 무민 영상관 등 관람객이 작품을 직접 체험하는 참여형 공간도 함께 마련된다.

특히 전시에서 소개되는 무민 원화는 핀란드 탐페레무민박물관, 무민캐릭터스, 헬싱키시립미술관, 헬싱키연극박물관 등에 소장되어 있던 작품들로 무민의 저작권자 소피아 얀손(Sophia Jansson), 핀란드 탐페레무민박물관 큐레이터 니나 라띠넨(Niina Lahtinen), 쿠리어(courier·작품안전관리원) 린다 엘리자베스(Linda Elisabeth), 노루페인트색채연구소가 함께 큐레이션에 참여함으로써 전시의 완성도가 한껏 높아졌다.

무민은 동화 속 친구들과 함께 핀란드의 골짜기에 살며 다양한 모험을 거듭한다. 모험을 통해 깨닫게 되는 가족 간의 사랑, 친구와의 우정, 그리고 서로를 향한 존중이 작품마다 빛을 발하며 가슴 따뜻한 메시지를 전달해주고 있다.

전시에서는 국내에 출간된 다양한 무민 도서가 소개되는 한편, 멀티미디어 체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디지털 라이브러리도 꾸며질 예정이다. 전시 기간 무민 대형 인형과 무민 친구들로 분장한 캐릭터들이 미술관 주변을 돌아다니며 관람객에게 풍성한 볼거리와 재미를 선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대원 2017-08-12 14:24:52
저 하마들이 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해 보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