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전국 > 광주/전주/전라
[강진] 매병을 보면 역사를 안다
김미정 기자  |  voice6459@nate.com
2017.07.17 21:41:29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매병에 담긴 역사 이야기’ 포스터 (제공: 강진군)

[천지일보=김미정 기자] 고려청자 중에서 일반인에게 가장 많이 알려진 매병 유물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기회가 생겼다.

강진군 고려청자박물관이 오는 25일부터 10월 8일까지 고려청자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매병에 담긴 역사 이야기’ 특별전을 연다.

고려청자박물관 개관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전주박물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등 국립기관에서 소장된 진귀한 매병 유물을 모아 이번 특별전을 기획했다. 개막식은 오는 25일 오후 3시에 박물관 시청각실에서 개최한다.

충남 태안지역 바다에서 발견된 보물 제1783호 청자상감국화모란유로죽문매병, 국립전주박물관 소장의 청자상감용문매병을 비롯해 국립중앙박물관 소장의 청자송하탄금문매병 ‘보원고’ ‘을유사온서’ 명 매병, 백자와 도기 매병, 중국 용천요, 자주요 매병 등 평소 보기 힘든 다양한 유물이 전시된다.

‘고려만의 매병 탄생’ ‘중국 매병과의 영향관계’ ‘고려 후기 매병의 변화’ 등 3가지 주제로 구분해 중국과 고려의 매병 20여점이 공개된다.

매병은 고려시대에 청자뿐 아니라 백자, 도기로도 제작됐다. 조선시대 초에는 분청사기로도 만들어져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연회나 잔치에서 상차림을 준비할 때 주자나 병에 술을 옮겨 담기 전에 술을 대량으로 담아두는 술통 또는 술단지의 용도였다. 하지만 2010년 발굴조사된 보물 제1783호, 제1784호 매병을 통해 매병이 때에 따라서는 참기름이나 꿀 같은 귀한 액체류를 담아 운반하는 용도로도 쓰였다고 밝혀졌다.

전시유물 중에는 매병 몸체에 용과 여의주가 크게 상감되어 있는 높이 52.5㎝의 매병도 선보인다.

박물관에서는 특별전과 연계해 청자축제 기간 중 오는 31일 오후 2시부터 박물관 시청각실에서 ‘고려시대 매병 연구의 새로운 접근’이라는 주제로 학술심포지엄도 개최할 예정이다.

2017년은 고려청자박물관 개관 20주년임과 동시에 1977년 강진군에서 청자 재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 지 40년이 되는 해다. 이에 따라 고려청자박물관은 지난 5월부터 디지털박물관 2층 전시실에 ‘강진, 천년 비취색 꿈을 펼치다’라는 주제로 40년간의 청자 재현과 관련된 영상, 신문, 사진, 주요 인물, 우표, 작품 등을 전시하는 특별전도 진행하고 있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2017년 강진방문의 해를 맞아 강진을 찾는 관광객에게 강진의 역사 문화자원을 바탕으로 다양한 볼거리를 마련했다”며 “이달 29일부터 8월 4일까지 열리는 강진청자축제는 신나게 체험하고 즐기는 와중에 자연스럽게 문화유산에 대한 재미있는 정보도 얻어갈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천지일보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0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이상면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4층     발행일자: 2009년 9월 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