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시민 먹는 물’ 현장 안전점검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시민 먹는 물’ 현장 안전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권영진 대구시장(왼쪽 첫번째)이 20일 대구 달성군 다사읍 수돗물 생산 시설인 매곡정수장을 방문해 녹조 발생 상황에 관해 설명을 듣고 관계자들과 정수된 수돗물을 마시고 있다. (제공: 대구시청)

[천지일보 대구=송성자 기자] 권영진 대구시장이 20일 대구시민들의 식수를 취수하는 강정고령보와 수돗물을 공급하는 매곡정수장을 찾아 조류대응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점검은 지난 1일 4대강 보 상시개방 이후 낙동강 수위가 낮아졌고 연일 지속되는 무더위로 인한 수온 상승과 평년보다 적은 강수량 등의 영향으로 낙동강에 남조류 개체수가 증가해 지난 14일 강정고령보에 조류경보 ‘경계단계’ 발령에 따라 이뤄졌다.

대구시는 낙동강 조류경보 ‘경계’발령에 따라 조류물질 검사주기를 주1회에서 주2회로 늘리고 원수 검사항목을 160개에서 205개로 정수 항목은 200개에서 270개로 확대해 감시하고 있다.

또한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업소에 대한 점검을 강화해 낙동강 영양염류 유입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시는 최첨단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운영하고 있어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차질이 없을 것”이라며 “시민들이 믿고 마실 수 있는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