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편리한 인터넷, 사이버 물품거래 사기는 주의를”
[기고] “편리한 인터넷, 사이버 물품거래 사기는 주의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경찰서 사이버수사팀 경사 박기윤

인터넷의 발달로 우리 생활은 한층 편리해졌고, 스마트 폰의 대중화로 일상생활에도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특히 우리나라는 지난 2016년 기준으로 인터넷 보급률과 인터넷 평균속도가 세계에서 1위다. 그만큼 일상생활에서 인터넷은 우리 일상을 변화시키는 큰 요인이 되고 있다.

대부분의 행정 민원서류는 관공서를 방문하지 않고 인터넷을 통해 발급 수 있고, 은행거래도 창구를 이용한 거래보다 인터넷과 모바일을 이용한 거래의 비중이 높아지는 등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그러나 일상생활에 많은 정보와 편리함을 가져다준 사이버 공간이 범죄의 수단으로 이용되는 부작용도 함께 발생하고 있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2014년 11만 109건이던 사이버범죄는 2016년 15만 3075건으로 2년간 40% 가까이 증가했다.

사이버범죄에는 직거래-쇼핑물 사기, 스미싱, 계정도용, 랜섬웨어, 음란물 유포 등 여러 유형이 있지만, 그 중 직거래-쇼핑물 등 물품 사기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2015년 자료를 보면 사이버범죄의 60%가량이 이러한 인터넷 물품 사기가 차지하고 있다.

인터넷, 모바일 사용의 증가로 일상생활에서의 사이버 물품 거래도 증가했지만, 이를 악용한 범죄도 급증한 것이다. 사이버 상 물품거래 사기는 가해자 추적이 쉽지 않고, 가해자를 검거하더라도 피해를 회복하기 어려우므로 무엇보다도 예방이 필수적이다.

그러면 이러한 사이버 물품거래 사기를 예방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첫째 사이버 물품거래는 신뢰할 만한 쇼핑몰을 이용하고, 의심될만한 쇼핑몰은 홈페이지에 주소, 연락처가 표시되어 있는지, 게시판에 고객 항의 글 등이 있는지를 꼭 확인해봐야 한다.

둘째 특가, 파격 할인 등 과도한 할인상품 광고는 일단 의심을 해야 한다.
특히 무작위로 발송한 문자, 이메일 등을 통한 광고상품은 거래하지 않는 것이 좋다.

셋째 될 수 있으면 신용카드를 이용하고, 현금거래를 유도하는 사람은 의심해 본다. 또 상대방이 직접 만나 거래하는 것을 회피하고 별다른 이유 없이 택배 거래만을 고집할 때도 의심이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경찰청 사이버캅 앱 활용이 있다. 스마트 폰에 다운받아 설치하면 신고 된 기록이 있거나 의심이 가는 전화 문자가 수신되었을 때 사기 주의라는 표시가 현출된다.

특히 거래 상대방 전화번호가 인터넷 사기에 이용된 번호인지 검색할 수 있으므로 개인 간 거래 시에는 상대방의 전화번호가 인터넷 사기에 이용된 적이 있는지 사이버캅 앱을 이용해 검색해 봐야 한다.

이러한 사이버 예방법을 통해서 대부분의 사이버 물품거래 사기는 예방할 수 있다. 우리의 조그마한 관심과 노력이 사이버 공간을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만들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