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카드, 美시장 두드린다… ‘뱅크 오브 호프’와 업무 제휴
국민카드, 美시장 두드린다… ‘뱅크 오브 호프’와 업무 제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재 ‘뱅크 오브 호프’ 본사에서 윤웅원 KB국민카드 사장(왼쪽)과 케빈 김(Kevin Kim) 뱅크 오브 호프 은행장이 미국 내 공동 사업 추진 등을 위한 전략적 업무 제휴를 맺고 있다. (제공: KB국민카드)

한국형 카드 비즈니스 모델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KB국민카드가 차별화된 상품 노하우와 프로세싱 역량으로 무장된 ‘한국형 카드 비즈니스 모델’을 들고 미국 카드 시장 공략에 나선다.

KB국민카드(사장 윤웅원)는 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재 ‘뱅크 오브 호프(Bank of Hope)’ 본사에서 윤웅원 KB국민카드 사장과 케빈 김(Kevin Kim) ‘뱅크 오브 호프’ 은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 내 공동 사업 추진 등을 위한 전략적 업무 제휴를 맺었다.

이번에 손잡은 ‘뱅크 오브 호프’는 2016년 미국 1·2위 한인 은행인 ‘BBCN’과 ‘월셔은행’이 합병해 출범한 미국 내 최대 한인은행으로 아시아계 은행으로는 최초로 카드 발급 면허(Card Issuer License)를 취득한 바 있다.

이번 제휴로 양 사는 ▲공동 투자 및 공동 사업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 추진 ▲‘뱅크 오브 호프’의 신용카드 사업 재정비 및 활성화 도모 ▲현지 영업망과 인프라를 활용한 금융사업 추진 ▲빅데이터 기반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 다양한 공동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KB국민카드의 전문화된 ▲상품 개발 ▲회원 모집 및 심사 ▲마케팅 ▲프로세싱 등의 카드 관련 역량을 바탕으로 ‘뱅크 오브 호프’에 최적화된 신용카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교민·장기체류 내국인·현지 고객을 대상으로 한 카드 사업을 함께 진행하는 등 전반적인 카드 사업을 대행하는 비즈니스 모델도 개발할 계획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제휴로 미국 최대 한인은행과 협력 관계를 구축하게 돼 효과적인 미국 카드 시장 진출은 물론 현지 신사업 추진과 KB금융그룹 계열사와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 신사업 발굴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어 “KB국민카드가 가진 카드 비즈니스 역량과 미국 현지 파트너사가 가진 영업 인프라와 노하우를 결합해 미국에서의 카드 사업 활성화와 다양한 시장 발굴의 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