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S-oil 부실공사 규탄한다”
[울산] “S-oil 부실공사 규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금섭 노동안전국장이 부실시공 증거포착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 울산=김가현 기자]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울산지부가 20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S-oil 신설현장 안전불감증, 부실공사’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는 “지난 4월 S-oil RUC 시공현장에서 높이 70m가 넘는 대형 철구조물 건물 주기둥 H빔을 연결하는 곳에 볼트 구멍이 맞지 않는다고 볼트를 절단해 테이프를 감아 정상 작업한 것처럼 눈가림식으로 끼워 놓았다”고 사실을 확인했다며 폭로했다.

이는 “완공 후 공장이 가동되는 동안 기계장치와 배관 파이프 무게와 심한 진동으로 안전에 심각한 문제를 가져올 수 있다”면서 “지진 안전지대가 아닌 울산의 현실을 감안하면 대형이상 지진에 건물붕괴의 재앙을 가져올 수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