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웅섭 금감원장 “금융사기 피해 지자체와 공동대응”
진웅섭 금감원장 “금융사기 피해 지자체와 공동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진웅섭 금감원장이 서민과 취약계층의 불법금융피해를 막기 위해 지자체와의 공동 대응을 주문했다.

16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와 금감원, 금융권이 ‘금융사기 등 민생침해 피해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가진 가운데 진 금감원장은 늘어나는 금융사기 피해를 줄이기 위해 지자체와 공동 대응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진 원장은 “현재 불법금융에 의한 연간 피해규모는 약 27조원으로 평가되고 있고 이는 우리나라 2016년 국내총생산 1692조원의 1.6%에 달하는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면서 특히 “보이스 피싱의 경우 과거 기관사칭형에서 최근에는 햇살론 등 정부지원자금 대출빙자형으로 진화하고 있어 하루 평균 5억원 가량의 피해가 여전히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독버섯과 같은 불법금융을 근절하기 위해 국민과 가장 접점에 있는 지자체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공동대응을 부탁했다.

이날 서울시와 금감원을 비롯해 KB국민·우리·KEB하나·신한·한국씨티·SC제일은행 등 6개 시중은행과 MOU를 맺고 은행 홈페이지에서 상조금 관리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