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니즈 레스토랑 ‘밍챠이’ 역삼동 그랜드 오픈
차이니즈 레스토랑 ‘밍챠이’ 역삼동 그랜드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차이니즈 레스토랑 ‘밍챠이’ 역삼동 그랜드 오픈 (출처: 차이니즈 레스토랑 ‘밍챠이’)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다양한 중식 요리를 선보이는 프리미엄 중식 전문점 ‘밍챠이’가 서울 역삼동에 문을 열었다고 30일 전했다. 

밍챠이(Ming Chai)에 따르면 리츠칼튼서울호텔 중식당에서 수석 셰프로 활약하던 조경식 셰프가 수장으로 있는 차이니즈 레스토랑으로 ‘고객의 건강을 밝혀 드린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시그니처 메뉴로는 호텔식 짬뽕, 백상어 샥스핀 탕반, 광동식 대파향 해삼, 레몬 크림새우 등이 있으며 특급호텔 중식당에서 선보였던 고급 요리를 보다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밍챠이’ 관계자는 전했다.

조경식 셰프는 “밍챠이는 사람의 수명에는 의사보다 요리사가 더 중요하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건강한 요리를 선보이는 프리미엄 중식 전문점”이라며 “고객들의 건강을 생각한 제철 식재료와 신선한 레시피를 사용해 중식이 기름지고 느끼하다는 편견을 깰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밍챠이는 매달 이달의 메뉴를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