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와 ‘찰칵’
서울로와 ‘찰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공식 개장한 20일 오전, 국내 첫 고가 보행로인 ‘서울로 7017’에서 서울로를 배경으로 셀카를 찌고 있다. 

서울로7017은 서울역 고가가 개통한 해인 1970년의 ‘70’과 보행길로 재창조되는 2017년의 ‘17’을 합쳐 만든 이름이다. 계수나무를 비롯해 총 228종과 2만 4085주의 꽃·나무 등이 심어진 도심 속 정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