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계륜 전 의원, 박관현 열사 묘지에 ‘큰절’
신계륜 전 의원, 박관현 열사 묘지에 ‘큰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더불어민주당 신계륜 전(前)국회의원이 19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박관현 열사의 묘지 앞에서 큰 절을 올리고 있다.

신 전 의원은 “윤상원 열사와 박관현 열사는 당시의 참상을 알리기 위해 야학을 만들어 전국적으로 소식을 전하는 일을 했으며, 항쟁에 집단으로 참여한 유일한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