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文 대통령과 미래지향 관계 구축하길 바란다”
아베 총리 “文 대통령과 미래지향 관계 구축하길 바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일본을 찾은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18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났다.

아베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미래지향의 관계를 구축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한일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국가”라며 “북한 문제를 비롯해 한일 간 중요한 과제에 대해 솔직한 의견을 교환하고 싶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아베 총리에게 문재인 대통령 친서를 전달하고 새 정부의 대일정책 방향 등에 대해 설명했다.

문 의원은 “조기에 정상 간 만남을 문 대통령도 바라고 있다”며 “시장경제, 자유민주주의라는 공동의 가치를 가진 극동 아시아에서 몇 안 되는 나라다. 북핵 문제에 공동으로 대처해야 할 현실적 이익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문 의원은 전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을 만나 국민 대다수가 위안부 합의에 대해 수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국 내 분위기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