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한일 위안부 합의 미흡… 개정 권고”
유엔 “한일 위안부 합의 미흡… 개정 권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엔 “한일 위안부 합의 미흡… 개정 권고” ⓒ천지일보(뉴스천지)DB

[천지일보=이솜 기자] 유엔 인권최고대표부(UNOHCHR) 산하 유엔 고문방지위원회가 지난해 12월 한국과 일본 정부가 마련한 위안부 합의 내용을 개정할 것을 권고했다.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12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지난 2015년 12월 28일 양국간 외교장관 합의를 환영한다”면서도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 명예회복, 진실규명, 재발 방지에 대한 충분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위원회는 “아직 38명의 피해자가 생존해 있다”며 “고문방지협약 14조 관점에서 보면 합의된 보상 내용은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위원회는 한국 정부에 300명 이상의 희생자를 낸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농민 시위 도중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숨진 백남기 씨에 대한 보상과 명예회복이 어떤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는지 2018년 5월까지 관련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이후인 11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첫 전화 통화에서 위안부 합의에 대해 “우리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수용하지 못하는 게 현실”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아사히 신문은 “(문 대통령)이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던 ‘재협상’이라는 말은 쓰지 않았으나, 그 필요성을 강하게 시사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민정 2017-05-13 21:45:36
앗따 그거 좋은 소식이군. 거짓말투성이인 나라가 하는 일이 그렇지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