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박물관서 전 세계 가면 한 자리 모이는 특별전 열린다
고려대 박물관서 전 세계 가면 한 자리 모이는 특별전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세계의 다양한 가면(탈)이 한 자리에 모이는 전시가 열린다.

고려대학교 박물관(관장 전경욱)은 16일부터 7월 29일까지 고려대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아메리카, 멜라네시아, 유럽을 망라한 전 세계의 가면을 전시하는 ‘주술․상징․예술 세계의 가면 문화’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주술․상징․예술 세계의 가면 문화’ 특별전에서 전시되는 가면은 21개국에서 수집한 350여점에 달한다. 고려대 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가면을 비롯해 국립중앙박물관 소장의 한국과 일본 가면, 국립민속박물관 소장의 중국, 티베트 가면, 명인박물관 소장의 아프리카 가면 등 국내에 흩어져 있던 다양한 가면들을 한 자리에서 비교, 감상할 수 있다.

특히 고려대 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던 중광대 가면은 초대 보성전문학교(고려대학교 전신) 박물관장이자 우리나라 역사학과 민속학의 선구자인 손진태 선생이 1920~30년대 직접 수집한 것들로 이번에 8점이 최초 공개된다.

멕시코와 과테말라 가면, 인도네시아 가면의 경우 전경욱 고려대 박물관장이 직접 현지 조사를 통해 수집한 가면들이다. 현지 전통연희 계승자의 마을을 직접 찾아가 예전부터 실제로 착용해 사용한 가면들을 수집한 것이다.

한편 특별전 기간인 19일에는 세계의 가면 문화의 양상과 의미를 돌아보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중앙대학교 박전열 교수가 ‘일본 가구라의 역사와 연행 양상’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하고, 중국 상해사범대학교 주항부 교수가 ‘중국 현대 나희의 전승 양상과 그 의미’, 전경욱 고려대학교 교수가 ‘세계의 가면 문화, 그 기능과 의미’에 대해 각각 주제발표를 진행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