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업계 1만명 모이는 ‘파트너스 데이’
콘텐츠업계 1만명 모이는 ‘파트너스 데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8일 상암 에스플렉스센터
SBA, 제작~육성 원스톱 지원
투자자와 완구·미디어업계 한자리

[천지일보=이지수 기자]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이사 주형철)가 콘텐츠 제작사, 투자사, 완구사, 미디어사, 배급사 등 콘텐츠업계 핵심 파트너 1만여명의 협치체계인 ‘콘텐츠 파트너스’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콘텐츠업계 핵심 파트너들이 활발한 교류를 통해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콘텐츠 전문 네트워킹의 장인 ‘파트너스 데이’가 5월 18일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다.

‘파트너스 데이’는 매월 투자IR, 비즈매칭, 콘텐츠포럼 등 다채롭고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투자 IR’은 투자사의 마음을 사로잡는 10분 피칭으로 투자, 제작, 배급, IP활용 사업화를 원스톱으로 전폭 지원한다는 점에서 자금조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작사들에게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콘텐츠 제작사, 제조·유통업체 등 비즈니스 모델을 공동 발굴, 융복합을 통해 획기적 아이템을 창출할 수 있는 ‘비즈매칭’ ▲업계 선도기업들을 초청해 킬러 콘텐츠 기획부터 제작까지의 성공 비법 ▲최근 산업동향을 공유하는 장인 ‘콘텐츠 포럼’도 핵심 파트너들을 위한 주요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SBA 박보경 서울애니메이션센터장은 “제2의 뽀로로, 라바 등과 같은 경쟁력 있는 콘텐츠의 탄생을 위해 콘텐츠 파트너스를 통한 외부자원 100억 유치와 원스톱 서비스를 집중 지원할 것”이라며 “콘텐츠업계·투자사 등 핵심 파트너들이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도록 파트너스 데이 프로그램들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1회 콘텐츠 파트너스 데이를 통한 애니메이션 투자 유치 피칭의 기회는 SBA 홈페이지 내 공지사항 ‘장편 애니메이션 제작지원사업’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애니메이션 제작사들의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연 3회(5월, 7월, 10월)에 걸쳐 총 8편 이내의 작품을 선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