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로부터 안전 ‘작은 교통법규’ 지키는 것
교통사고로부터 안전 ‘작은 교통법규’ 지키는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경원 인천연수경찰서 경장. (제공: 인천연수경찰서)

배려운전, 교통사고 사상자 감소·선진 교통문화 정착

교통사고와 관련된 뉴스가 매일 같이 보도되고 있다. 너무나 익숙한 이와같은 보도로 교통사고에 대해 점점 무감각해지는 모습이다. 하지만 나와 우리 가족이 교통사고의 피해자 또는 가해자가 됐다고 상상해보면 너무나 끔찍한 일일 것이다.

최근 경찰은 선진 교통 문화 정착을 위해 다각적인 홍보와 지도 단속을 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은 많은 운전자로 하여금 교통법규 준수를 이끌어 선진 교통문화 정착에 이바지하고 있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몇몇 운전자의 교통법규 미준수는 교통사고로 이어져 선진교통문화 정착에 걸림돌이 되는 실정이다.

교통질서를 위반한 사람들은 대부분 바쁘고 급한 일이 있다. 한 번쯤은 괜찮다고 생각을 하며 경찰 단속에 걸리면 그 날 재수가 없어서 운이 없어서 걸렸다고만 치부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이러한 교통법규 위반으로 인한 교통사고의 경우 가·피해자 당사자는 물론이고 그 가족과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 너무나 커 회복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또 회복됐다 하더라도 깊은 상처가 남을 수밖에 없어 사회적인 문제가 된다.

선진교통문화 정착으로 행복한 삶을 누리기 위해서는 ▲안전띠 착용 생활화 ▲방향 지시등 사용하기 ▲끼어들기 안하기 ▲꼬리물기 안 하기 ▲정지선 지키기 등 사소한 교통법규라도 반드시 지켜야 한다.

경찰에서는 교통사고 사상자를 줄이기 위해 주요 ▲교통법규 위반 차량 단속 ▲교통시설물 보강 개선 및 교통캠페인 등을 하고 있지만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데 한계가 있다. 무엇보다 우리 스스로 교통질서를 지켜야겠다는 의지와 적극적인 실천이 필요하다.

교통법규 실천을 바탕으로 상대방을 배려할 때 교통사고 사상자 감소 및 선진 교통문화 정착이 가능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