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동탄국제고 7년째 ‘무감독 양심 시험’
화성 동탄국제고 7년째 ‘무감독 양심 시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화성=배성주 기자] 화성 동탄국제고등학교가 24~27일까지 치르는 1차 지필고사에서도 ‘무감독 양심 시험’을 진행한다.

19일 동탄국제고에 따르면 동탄국제고는 도덕성을 함양하고 자율적인 학교문화 확산을 위해 2011년 개교 이후 7년째 무감독 양심 시험을 시행하고 있다.

무감독 양심 시험은 한 학년 전체가 강당에서 진행된다.

시험장에는 시험 중 발생하는 일에 대비하기 위해 교과 담당교사 1명만 남고 다른 교사들은 시험 시작과 함께 시험지를 배부한 후 퇴장했다가 종료 10분 전 강당에 다시 입실해 문제지를 회수한다.

동탄국제고 관계자는 “도입 초기에는 부정행위에 대한 우려도 있었으나 매년 학기 초 선서식, 담임교사의 조·종례, 학교장 당부 등을 통해 지금까지 부정행위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강영수 동탄국제고 교장은 “무감독 양심 시험을 통해 자율적인 학생, 스스로 책임지는 학생으로 성장하게 될 것”이라며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학생들이 도덕성과 양심을 길러 앞으로 우리 사회를 정의롭게 만들어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