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라희 전 리움관장 주식평가액 1년새 65%↑… 삼성경영권 승계 ‘핵’ 급부상
홍라희 전 리움관장 주식평가액 1년새 65%↑… 삼성경영권 승계 ‘핵’ 급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출처: 연합뉴스)

현 상속법 적용하면 삼성생명 등 핵심계열사 개인 1대 주주 반열에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삼성전자의 최고가 행진에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의 최근 보유주식 평가액이 크게 불어나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과정의 핵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부인이자 이재용 부회장의 어머니인 홍라희 전 관장은 현행 상속법을 그대로 적용하면 삼성생명 등 핵심계열사의 개인 1대 주주가 될 수 있다.

21일 재벌닷컴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20일 기준 홍 전 관장이 보유한 상장주식 평가액은 2조 2690억원으로 1년 전보다 8903억원이며 무려 64.6%나 급증했다.

홍 전 관장의 보유주식 평가액 증가율은 1조원대 주식부호 23명 중 가장 높다. 주식부호 순위도 1년 전 16위에서 현재 7위로 껑충 뛰었다.

홍 전 관장이 보유한 상장주식은 삼성전자의 지분 0.77%가 전부지만, 홍 전 관장의 보유주식 평가액이 많이 늘어남에 따라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 등 과정에서도 홍 전 관장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관측된다.

만약 별도의 증여 계획 없이 현 상속법에 따라 지분 상속이 이뤄진다고 가정하면 홍 전 관장은 삼성전자와 삼성생명 등 핵심계열사의 개인주주 중 가장 많은 지분을 차지하며, 아울러 개인 1대 주주 반열에 오르게 되는 셈이다.

현행법상 상속재산은 배우자와 자녀가 1.5대 1의 비율로 나눠 갖게 돼 있다. 홍 전 관장이 보유한 삼성전자의 주식 가치는 현재 시세로 평가하면 추가로 4조원 넘게 불어날 전망이다.

반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조 2025억원)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1조 8284억원),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1조 8284억원) 등 삼남매의 보유 상장 주식재산은 1년 전보다 모두 줄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상장주식 보유 재산은 지난 17일 16조원으로 이 회장 자산의 역대 최대 기록을 세운 바 있다. 20일은 주가하락으로 15조 9000억원으로 소폭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요르단 2017-03-21 22:09:41
저 양반은 무슨 복을 타고 나서 재벌가 안주인이 된거야. 부럽네

김주희 2017-03-21 21:40:19
금액을 보니 재벌은 재벌이네
상상도 안되는 돈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