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소상공인공단, 소상공인 해외진출 협력
코트라-소상공인공단, 소상공인 해외진출 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재홍 KOTRA 사장(왼쪽)과 김흥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오른쪽)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KOTRA)

[천지일보=임태경 기자] KOTRA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21일 서울 서초구 KOTRA 본사에서 국내 소상공인 및 협동조합 해외진출지원을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KOTRA는 이번 MOU를 계기로 해외 네트워크가 부족한 소상공인 및 협동조합을 위해 세계 86개국 126개 KOTRA 해외무역관을 활용한 해외진출 지원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소상공인 사업체는 306만개로 전체 사업체의 대다수(86%)를 차지하고 있다. 기업규모가 영세하다보니 지금까지는 해외진출에 엄두를 내지 못했지만, 지난 2012년 협동조합기본법 발효 이후 설립요건이 완화돼 소상공인으로 구성된 다양한 협동조합이 만들어지고 있다. 이 중 일부는 제품 및 서비스 경쟁력에서 충분히 해외진출도 가능한 것으로 평가된다.

김재홍 KOTRA 사장은 “그동안 소상공인들은 해외진출에 대한 관심이 저조했으나, 협동조합기본법 발효 후 당국에 인가된 협동조합이 6235개로 소상공인을 중심으로 다양한 협동조합이 활성화되고 있다”며 “교육, 미용, 외식, 게임 등 유망 분야에서 해외진출이 필요한 시점에 있다”고 밝혔다.

김흥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소상공인의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한 정보와 인프라를 공유할 수 있게 되어, 내수시장 과포화에 따라 해외진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새로운 판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양 기관은 프랜차이즈 해외진출과 관련해서도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다수의 소상공인이 참여하는 프랜차이즈 해외진출을 위해 양 기관은 동남아, 북미, 중국 등에서 해외진출로드쇼를 개최하고, 하반기에는 진출유망국가 파트너를 초청한 수출상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