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버스기사, 자신의 운행모습 보며 안전의식 높인다
[성남] 버스기사, 자신의 운행모습 보며 안전의식 높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15일 성남시 U-city 교통상황실에서 버스운행 장면을 지켜보는 버스운전기사들. (제공: 성남시)

U-city 교통상황실… 버스기사 1726명 경각심 ↑

[천지일보 성남=홍란희 기자] 성남시가 오는 5월 17일까지 시청 8층 U-city 교통상황실에서 버스 운전기사를 대상으로 안전운전 마인드 향상 교육을 진행한다.

교육 대상은 시내버스 3곳 운수 업체의 운전기사 1297명, 마을버스 13곳 운수 업체의 운전기사 429명이다. 지난 1월 11일부터 시작돼 현재까지 9개 운수업체의 815명이 참여했으며 앞으로 7개 운수업체의 911명 교육 일정이 남아있다.

기존에는 관계 공무원이 운수업체를 직접 찾아가 소양 교육을 했으나 올해는 성남시 U-city 교통상황실의 CCTV 화면에 잡히는 버스·택시의 불법행위, 단속 현장, 버스 정류장 질서 상태를 지켜봄으로써 운전자 스스로 경각심을 갖도록 하고 있다.

U-city 교통상황실에서 이뤄지는 모든 시내버스의 움직임을 보며 운수 종사자들은 안전 운전과 정류장 질서에 대한 ‘스스로’ 맞춤형 교육을 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어 교통도로국 회의실에서 관계 공무원이 4개 분야 23개 항목별로 분석한 버스 민원 빅데이터 자료와 성남시 버스정책 비전 등을 강의하는 방식의 2차 교육이 이뤄진다.

김차영 성남시 대중교통과장은 “교육 효과를 배가하려고 U-city 교통상황실서 버스 운전기사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됐다”면서 “다른 자치단체와 차별화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