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대표부 “핵 포기가 목적이라면 어떤 대화도 않겠다”
유엔 北대표부 “핵 포기가 목적이라면 어떤 대화도 않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솜 기자]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가 끝까지 핵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단호한 입장을 비쳤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는 13일(현지시간) “우리의 핵 프로그램을 포기토록 하는 목적이라면 어떤 종류의 대화에도 관심 없다”고 밝혔다.

북한대표부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한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의 대화에 열려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북한대표부는 “미국이 북한을 적대시하는 정책을 버리는 것만이 양국 간의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기본자세”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가 ‘불법’인지 확인하기 위해 ‘법률전문가 포럼’을 열자는 3개월 전 북한의 제의를 유엔이 외면한 것도 비난했다.

또한 이날 북한대표부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피살과 관련해서도 한국과 미국을 향해 비난했다.

북한대표부는 “이번 사건은 처음부터 끝까지 미국과 한국 정부가 저지른 무모한 행동의 산물”이라며 “(사망자의 사인이)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는데도 한국과 미국은 근거 없이 우리를 비난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살에 사용됐다고 알려진 VX 화학물질은 소량에도 치명적인데 용의자는 살아있다는 것이 그 근거라고 반박했다.

이 밖에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서도 “북한을 핵으로 선제 타격하려는 목적에 따른 실전 연습”이라며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