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보이지 않는 폭력, 사이버불링
[기고] 보이지 않는 폭력, 사이버불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동부경찰서 대전역지구대 김기웅 순경. (제공: 대전동부경찰서)

대전동부경찰서 대전역지구대 김기웅 순경

최근 순찰차를 타고 순찰을 하다보면 교복을 입고 등하교하는 학생들이 많이 보인다. 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겨울방학이 끝나고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저마다 즐거운 방학을 보내고 학교로 돌아오고 있지만 우리 아이가 학교에서 별일이 없을까 걱정하는 학부모들도 있다. 우리사회에서 언제부턴가 학교폭력이 모두의 근심거리가 됐다.

학교폭력을 막기 위해 경찰과 교육 당국, 관계 기관들이 머리를 맞대어 학교폭력과 관련된 대응책을 마련하고 다양한 활동에 나서고 있으며, 이로 인해 학교 내 폭력 및 왕따 문제는 점차 줄어들고 있다. 하지만 사이버상의 왕따 문제는 점차 지능화 되고 있으며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이른바 사이버불링(Cyber bullying)이라고 불리는 사이버상의 폭력이다.

사이버불링의 종류로는 흔히 사용하는 카카오톡을 이용해 ▲단체대화방에서 A친구를 초대하여 단체로 욕설을 퍼붓는 ‘떼카’ ▲단체대화방에 친구를 초대한 뒤 한꺼번에 나가 버려 A친구만 남겨 놓는 ‘방폭’ ▲A친구가 단체대화방을 나가면 계속 초대해서 괴롭히는 ‘카톡감옥’ 행위가 있다. 그리고 또 ‘WIFI셔틀’이 있다. 이것은 스마트폰 테더링 기능을 이용해 A친구의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빼앗아 써 금전적으로 피해를 주는 행위를 말한다.

사이버불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면 폭력 상황을 나타내는 화면을 캡처하는 등 증거를 확보해 교사나나 부모에게 즉각적으로 알려 도움을 청해야 한다. 경찰청 안전Dream 홈페이지를 통한 상담이나 국번없이 117 또는 112로 신고하거나 문자신고 #0117이나 117chat을 통해 얼마든지 피해상황을 상담 받고 신고할 수 있다. 신고만으로도 학교폭력을 예방하고 줄이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가 맞아 죽듯이 ‘사이버 공간이니깐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다른 누군가는 상처를 입고 심하게는 생명을 빼앗을 수도 있다는 점을 항상 유의하여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