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기차역 5곳서 ‘스탬프투어’ 이벤트 열어
부산시, 기차역 5곳서 ‘스탬프투어’ 이벤트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스탬프투어’ 이벤트 포스터. (제공: 부산시청)

[천지일보 부산=김영일 기자] 부산시가 오는 25~26일 ‘철길마을에 행복을 함께 놓는 W-LINE 프로젝트’가 진행된 5개 역사에서 ‘스탬프투어’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부산시가 주최하고 (재)부산시도시재생지원센터·㈜가양 주관으로 진행되는 스탬프투어는 농림축산식품부 지역 행복생활권 사업의 일환으로 (구)송정역 부전역 구포역 사상역 동래역 일원에서 펼쳐진다.

참가를 원하는 방문객은 역사를 방문하거나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스탬프 부스에서 미션완료 확인을 받은 후 상품 수령이 가능하며 3곳 이상의 스탬프존을 방문하기만 해도 소정의 사은품을 제공한다.

이번 행사 기간에는 전체 역사에서 비콘을 통해 마을스토리를 제공하며 역사별로 마을별 특성을 살린 프로그램은 ▲동래역-도자기 체험 ▲사상역-버스킹 공연 및 무대체험 ▲구포역-구포국수 체험 ▲(구) 송정역-서핑보드 체험 및 어린이 사생대회 수상작 전시회 ▲부전역-부전시장 먹거리 투어 등으로 운영한다.

부산시는 W-LINE 프로젝트를 통해 ▲(구)송정역은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끼다’ ▲동래역은 기찻길 옆 동산마을을 거점으로 한 ‘옛 고(古) 도심 관문을 엿보다’ ▲부전역은 ‘삶의 향기에 취하다’ ▲사상역은 ‘어울림(사람+장소)을 통해 문화를 듣다’ ▲구포역은 ‘과거 여행을 통해 지역을 맛보다’라는 콘셉트로 프로그램(해설사) 발굴, 마을 스토리텔링 및 탐방 루트 개발을 추진했으며 지난해 사업을 준공한 바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이벤트는 자치구별 민관협의체와 주민 협의체가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행사인 만큼, 그동안의 W-LINE 프로젝트의 진행 과정을 시민과 함께 공유·평가하는 장”이라며 “이를 통해 그 결과를 마을공동체와 함께 환류(Feedback)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