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집증후군 걱정 이제 그만! 친환경 ‘릭스접착제’ 개발
새집증후군 걱정 이제 그만! 친환경 ‘릭스접착제’ 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름알데히드 성분 거의 검출 안 돼
[뉴스천지=장은진 기자] 새집 증후군을 유발하는 주된 원인이자 발암물질로 알려진 ‘포름알데히드’를 최소화한 접착제가 개발되면서 오랜 기간 새집 증후군 문제로 골머리를 앓았던 건설업계에 화색이 돌고 있다.

다양한 친환경 자재들을 개발해 온 박재훈 씨는 포름알데히드 성분이 거의 검출되지 않는 다용도 친환경 접착제 ‘릭스(LIKS) 접착제’를 개발해 상용화를 앞두고 현재 투자자를 모집하고 있다.

이번에 개발된 릭스 접착제는 한국화학시험연구원 시험 결과 포름알데히드 성분이 최저 측정치인 0.005㎎/㎡h 미만으로 나타났으며 인체에 유해한 T-VOC(총휘발성유기화합물) 방 출량 역시 기계가 잡아 낼 수 있는 최소 수치인 0.020㎎/㎡h 미만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재훈 씨는 “새집 증후군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기관지 질환이나 아토피성 피부질환으로 고통을 받아 왔지만 릭스 접착제가 상용화되면 이런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릭스 접착제는 유성과 수성의 장점만을 취합해 굳기 전에는 물에 잘 녹지만 굳은 후에는 물에 녹지 않고 무취, 무독, 인체에 무해하며 접착력 또한 탁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시험 결과를 통해 릭스 접착제의 효능이 검증됨에 따라 향후 건물 내외 벽 및 마루, 타일, 석재, 벽돌, 벽지, 천정재 등 건축 시공과 가구용 합판, 중밀도 섬유판(MDF) 제작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의) 02-2215-3356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