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선 행정관, 최순실과 휴대폰으로 문자 빈번
이영선 행정관, 최순실과 휴대폰으로 문자 빈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회 변론기일인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박근혜 대통령의 ‘비공식 업무’와 관련해 최순실씨와 빈번한 문자 연락을 한 정황이 탄핵심판정에서 일부 공개됐다.

12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에서 국회 측은 증인으로 나온 이 행정관이 최씨와 ‘기 치료 아주머니 이상 없이 모셨습니다’ 등의 문자를 주고받았다고 밝혔다.

국회 소추위원단 측은 이 행정관에게 검찰에 압수수색 당한 차명폰에 남겨진 문자를 근거로 “‘원장님 이상 없이 끝내시고 봉투 드리고 모셔다드렸습니다’ ‘채혈한 거 잘 챙기겠습니다’ ‘홍 부장님 도착해서 옷 보고 계십니다’ 등의 문자를 주고받지 않았느냐”고 질문했다.

이 행정관은 “기억이 잘 안 난다”고 답변했지만, 국회 소추위단 측의 계속된 추궁에 “정확히 기억을 못 하지만 기록이 있으니 아마 그랬던 것 같다”고 시인했다.

국회 소추위원 측은 “압수된 이 행정관의 문자 내역으로 추정컨데 2013년 4월부터 7월까지 13회에 거쳐 (최씨에게 보낸) ‘오시냐, 안 오시냐’란 문자가 나왔다”며 “일주일에 한번 정도 그런 류의 문자 왔다갔다 한 거 같다”고 재차 묻자, 이 행정관은 “모르겠다. 추정에 답변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한편 이 행정관에 따르면 차명폰은 경호 안전 관련 전공자라서 국가원수는 도·감청 위협을 안고 있다고 인지해 개인적으로 판단해서 보안상 마련했다. 또한 이 휴대폰에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는 ‘S1’, 최순실씨는 ‘선생님’이라고 저장돼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