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여가족’ 늘었다… 여가활동 1위는 ‘TV시청’
‘나홀로 여가족’ 늘었다… 여가활동 1위는 ‘TV시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나 홀로 여가를 즐기는 일명 ‘나홀로 여가족’이 늘고 있다. 특히 20대 이하 국민의 70%는 혼자 여가를 즐기고 있었다. 여가활동 1위는 TV시청인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 문체부)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여가 활동의 수요와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한 ‘2016 국민여가활동조사’ 결과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원장 김정만, 문광연)과 함께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여가활동을 혼자서 하는 경우는 2014년 56.8%에서 2016년 59.8%로 증가한 반면 가족과 함께하는 비율은 2014년 32.1%에서 2016년 29.7%로 감소했다.

20대 이하 국민들의 70% 이상은 혼자서 여가활동을 하고 있었다. 이는 타 연령대(50~60%초반)와 구분되는 모습이었다. 

국민의 평일과 휴일 여가시간은 각각 3.1시간, 5.0시간으로 2014년 3.6시간, 5.8시간에 비해 모두 감소했다. 반면 월평균 여가비용은 13만 6천원으로 2014년 13만원에 비해 6천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여가시간은 10년전 조사(2006년)와 비교하면 평일 여가 시간은 동일(2006년 3.1시간)했으나 휴일 여가시간(2006년 5.5시간)은 오히려 감소했다.

▲ 지난 1년간 국민은 주로 누구랑 여가를 함께 보냈을까. (출처: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여가활동조사 인포그래픽’) ⓒ천지일보(뉴스천지)

지난 1년간 국민들이 가장 많이 한 개별 여가활동(1순위 기준)은 텔레비전 시청(46.4%)으로 조사됐다. 인터넷·누리소통망(SNS, 14.4%), 게임(4.9%), 산책(4.3%) 등이 다음 순이었다. 여가활동을 유형별(1순위)로 살펴보아도 휴식(56.7%), 취미·오락 활동(25.8%), 스포츠 참여 활동(8.7%) 순으로 나타났다. 

가구소득에 따라서도 여가활동에 격차를 보였다. 가구소득이 적을수록 한 번 이상 참여한 여가활동의 개수, 지속적·반복적 여가활동, 동호회 활동, 자원봉사 활동 비율 등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문광연이 국민여가활동조사 결과를 활용해 분석한 문화여가행복지수 연구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들의 문화여가행복지수(100점 기준)는 67.3점으로 2014년 66.7점과 비교해 약 0.6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여가행복지수란 국민들이 문화여가를 통해 어느 정도의 행복을 누리고 있는가를 수치화한 것으로서 2014년에 관련 조사가 처음 실시됐다. 문화여가행복지수는 ▲개인여건(여가시간, 비용)과 ▲자원지수(여가시설 등) ▲참여(여가활동 참여 빈도 등) ▲태도(여가에 대한 인식) ▲만족도(여가생활 전반) 등 5가지 지수로 구성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emfla 2017-01-12 17:24:35
동감이다 tv시청이 딱이지~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