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SW융합형 혁신리더 양성’ 위한 컨퍼런스 연다
단국대 ‘SW융합형 혁신리더 양성’ 위한 컨퍼런스 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단국대 SW디자인 융합센터(센터장 김태형)가 12월 1일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창의적 문제해결을 위한 방법론인 디자인씽킹(Design Thinking)을 기반으로 ‘SW융합형 혁신리더 양성’을 위한 SW디자인씽킹 컨퍼런스를 진행한다.

이번 컨퍼런스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하고 한국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과 단국대 SW디자인 융합센터가 주관한다.

정부기관 및 유관기관, 기업 관계자, 학생 등 300여명을 대상으로 IT/SW 분야에 디자인씽킹 방법론을 적용하는 새로운 문제해결 방식 및 사례 공유하고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스탠포드대 디자이너톤(Designaton) 워크숍 등 글로벌 협업 프로그램도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SAP, IBM, 슈나이더 일렉트릭 등 글로벌 기업의 산업전문가들이 ▲기업용 소프트웨어와 디자인씽킹 ▲IBM Garage Method를 통한 Real-problem Finding ▲스마트시티 및 스마트플랜트 융합기술 트랜드 ▲디자인씽킹으로 실현하는 인공지능 서비스 등을 주제로 글로벌 혁신리더 양성을 위한 최신 트렌드 및 이슈를 발표할 계획이다.

스탠포드대 디자인리서치센터는 SW디자인 융합센터와 협업하여 참가자들과 함께 직접 문제를 찾고 아이디어를 직접 시제품으로까지 만들어보는 디자이너톤(Designaton)을 함께 진행한다.

스탠포드대 디자인리서치센터 김소형 디렉터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특정 분야가 아닌 공무원, 개발자, 주민, 학생 등 다양한 직군의 사람들이 모여 디자인씽킹을 직접 체험하고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되어 기쁘다”며 “향후 산학민관이 유기적으로 결합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을 위해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W디자인 융합센터 김태형 센터장은 “제4차 산업혁명에서 SW가 모든 산업의 기반이 되는 만큼 미래의 인재는 급변하는 국내외 SW기술 및 시장 트랜드를 파악하여 이를 발전시키는 역량이 중요하다. ‘SW융합형 혁신리더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창의적 문제 해결과정을 기반으로 통합적 사고의 폭을 넓힘으로써 다양한 분야에서 IT/SW 기술을 융합, 활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0월부터 진행된 ‘SW융합형 혁신 리더 양성 프로그램’은 잠재력 있는 젊은 인재를 대상으로 SW 및 디자인씽킹을 융합한 현장형 혁신 교육과정이다. 본 과정은 모티베이션(Motivation)특강, 마인드셋(Mind-set), 스킬셋(Skill-set) 및 D.innovation Day 프로젝트 과정을 통해 글로벌 혁신리더의 기본 소양을 다지고 디자인씽킹을 통한 창의적인 문제해결방법을 습득하여 이를 토대로 창의적 혁신 역량을 강화하고 실제 활용 단계에 접근하는 프로그램으로써 혁신을 위한 기회의 장이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