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폭력 추방을 위한 기억존(Zone)
여성폭력 추방을 위한 기억존(Zone)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서울시 여성가족재단 주최로 30일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성평등을 향한 198일간의 기록과 기억-강남역 여성 살해사건을 중심으로’ 공유 행사가 열린 가운데 서울여성플라자 1층에 전시돼 있던 추모자료가 2층 성평등도서관 내 시민 기억존(Zone)으로 이동돼 전시되고 있다.

서울 강남역 10번 출구와 시청 등에 붙어 있던 2만 1454장을 포함해 부산(5471장)과 대구(3214장), 대전(1646장), 울산(1199장), 전주(695장), 부천(654장), 광주(583장), 청주(434장) 등에서 3만 5350장의 추모 포스트잇이 모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