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박찬대 의원 “저축은행 한해 광고비 1100억원 넘어”
김미정 기자  |  jeong30f@newscj.co.kr
2016.09.22 17:49:41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TV광고 제한조치에도 광고선전비 상승
무분별한 대출광고로 가계대출 심화 우려
저축은행 총자산 1년새 7조 3천억원 증가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지난해 저축은행의 광고선전비가 1100억원을 넘어섰으며 2012년부터 3년간 저축은행의 광고 건수와 선전비는 3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박찬대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저축은행별 광고선전비 지출현황’을 보면 2012년 381억원이었던 것이 2015년에는 1159억으로 3배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전했다.

2016년 2/4분기(6월)까지 집행된 광고비도 557억원에 달해 저축은행 광고선전비 증가추세는 올해도 이어질 전망이다. 늘어나는 비용에 맞춰 연도별 TV 광고(공중파, 케이블, 종편) 건수도 대폭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2012년 13만 2824건에서 2015년에는 43만 6884건으로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대출광고의 총량규제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정부에서는 지난해 8월부터 대부업법을 개정해 평일 오전 7~9시, 오후 1~10시와 토요일 공휴일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 이전까지 대부업체 TV 광고를 전면금지했음에도 대부업체들의 TV 광고 선전 열기는 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광고효과에 힘을 입은 듯 올해 상반기 저축은행 순이익은 4837억원으로 증가했다. 총자산의 경우도 지난해 6월 말(40.2조원) 대비 7.3조원(18.3%) 증가했으며 대출금과 현금예치금도 각각 7조 3000억원과 5000억원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이 자본력이 강한 일본계 및 국내 저축은행 상위 5곳(SBI, OK, HK, JT친애, 웰컴)이 TV광고를 독식하다시피 하고 있어(98% 이상) 전체 대부업체간 공정경쟁 차원에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차원에서는 지난 7월 저축은행 및 대부업체의 TV광고를 전면금지하는 법안이 발의돼 대부업계에서는 이에 크게 반발, 입법취소 등의 항의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박찬대 의원은 “서민들의 가계부채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무분별한 대출 TV광고는 가계 부실화를 심화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적절한 규제 필요성을 느낀다”며 “특히 TV 광고에서는 신용등급이 일시적으로 하락할 수 있다는 경고문이 없거나 이자율 등에 대한 안내가 매우 작은 글씨로 나가고 있어 대출이용자들의 권익 강화를 위해 광고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저축은행사의 순이익과 총자산이 크게 증가한 만큼 사회적 공헌사업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는 한편 대출이자율을 낮춰주는 노력도 병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김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비주얼뉴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천지일보구독신청 |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뉴스천지    등록번호: 서울 아00902     등록일: 2009년 7월 1일     제호: 뉴스천지    발행인: 전춘동     편집인: 이상면
주소: 서울시 용산구 청파로89길31(서계동) 코레일유통 빌딩 5층     발행일자: 2009년 7월 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황금중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